방자전

ⓒ 바른손 / 시오필름




방자전
감독 김대우
출연 김주혁, 조여정, 류승범, 송새벽, 류현경, 오달수, 김성령, 공형진, 최무성 등
제작 바른손, 시오필름
2010. 한국.
@ 롯데시네마

 

 

<음란서생>의 김대우 감독이 이번에는 춘향전을 완전 새롭게 각색한 새 영화 <방자전>으로 돌아왔다. 개인적으로는 <음란서생>을 재밌게 본 기억이 있던 터라, 이번 영화에도 자연스럽게 관심이 가진다. 외국영화의 시대극을 볼 때마다 우리도 괜찮은 시대극들이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을 갖게 된다. 물론 김대우 감독이 만들어내는 영화를 시대극이라 보기는 어렵지만, 어쨌든 사극의 무거움을 확 들어내고 자신만의 색깔을 입혀가는 데서는 정말 기발한 아이디어를 발휘하고 있다고 생각된다.

영화 <방자전>은 장, 단점이 매우 분명한 영화이다.
영화에서 가장 눈에 띠는 부분은 새로운 캐릭터들이 자신들의 색깔을 분명하게 드러내면서 영화를 끌어가고 있다는 점이다. 고전을 완전히 새롭게 각색할 때 따라올 수 밖에 없는 것이 고전 속 인물들의 캐릭터의 변형일 것이다. 그리고 이 캐릭터가 어떻게 살아나느냐 하는 문제가 고전의 각색의 성패를 좌우할수도 있는 문제이다.
영화 <방자전>은 춘향이와 이몽룡의 지고지순한 사랑이라는 점에 의문을 던지고 그들의 캐릭터를 완전히 뒤집어버린다. 색기가 줄줄 흐르는 이몽룡과 오로지 자신의 신분상승만을 바라며 이몽룡에게 접근하는 춘향이라는 캐릭터는 영화를 이끌어가는 밑바탕이 되어주고 있다. 여기에 제목에서 드러나는 것처럼 방자라는 인물에 초점이 맞춰진 이 영화는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내면서 고전을 아주 새롭게 만들어내고 있다. 간혹 포커스가 맞춰진 뒤편에서 벌어지는 일이 궁금할 때가 있는데, 고전 속에 큰 비중없는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끌어내는 새로운 상상이 영화의 큰 재미라 할 수 있다.

ⓒ 바른손 / 시오필름


새로운 캐릭터의 향연이라 할 정도로 춘향, 이몽룡, 방자, 향단, 월매 등 각각의 인물들의 성격을 분명하게 드러내는 이 영화에서 가장 압권은 송새벽씨가 연기한 변학도이지 않을까 싶다. 변태적인 성적취향을 지니고 있는 변학도라는 캐릭터는 고전만큼의 비중은 아니지만, 영화에서는 가장 강한 인상을 주고 있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영화는, 기발하면서도 재밌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 싶다. 물론 재미라는게 관객의 취향에 따라 달라질 문제이긴 하지만 배우들의 코믹한 연기와 그들이 연기하고 있는 캐릭터의 설정자체가 강한 인상과 큰 재미를 주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그냥 넘기기에는 아쉬운 점이 존재한다. 지나치게 여성이 대상화되어 있는 점은 크고 작은 웃음 속에서도 그게 쓴 웃음으로 남아버리는 지점이다. 특히 방자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전개된다지만 그래도 춘향의 비중이 여전히 높을 수 밖에 없는데, 춘향이라는 캐릭터가 주변 남성들의 성적대상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을 비롯해 그외에 다른 여성들도 그 이상의 캐릭터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지점이 영화내내 눈을 거슬리게 만들고 있다.
오달수씨가 연기한 마노인을 비롯해 방장, 몽룡, 변학도 등 각자의 캐릭터가 분명한 점과 비교가 되고, 거기에 그들의 욕망을 해결하는 방식도 남성에 의해 일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심지어 강요에 의한 변태적 성행위는 그냥 웃고만 넘길 수가 없는 지점이다.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연못  (13) 2010.07.06
드래곤 길들이기 [How to Train Your Dragon]  (13) 2010.07.01
방자전  (19) 2010.06.30
싱글맨 [A Single Man]  (0) 2010.06.26
축구의 신 : 마라도나 [Maradona by Kusturica]  (4) 2010.06.25
하녀  (2) 2010.06.18
|  1  |  ···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38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