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괴된 사나이

ⓒ 아이필름






파괴된 사나이
감독 우민호
출연 김명민, 엄기준, 박주미, 김소현, 이병준, 김응수, 오광록 등
제작 아이필름
2010. 한국.
@ CGV

 


유괴된 딸을 찾아나선다는 설정과 제목, 포스터 등에서 뿜어져 나오는 복수와 스릴러의 분위기는 사실 영화에 대해 별로 큰 기대를 갖게 만들지는 않는다. 스릴러라는 장르를 좋아하는 건 사실이지만, 어디선가 본 적이 있는 듯한 내용일 것이라는 추측도 들고, 조금은 뻔한 스토리와 결과가 되지 않을까라는 의심까지 들어있다. 그럼에도 김명민이라는 배우가 어떤 연기를 보여줄 것인가는 김명민씨의 팬이 아니더라도 궁금한 지점이었다.

영화는 최근 스릴러 영화에서 종종 등장하는 싸이코패스를 소재로 다루고 있다. 그리고 영화 <그 놈 목소리>를 연상시키는 어린이 유괴, 살해라는 점까지 포함하면 사실 거의 모든 영화의 내용이 오픈되어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실제로 영화를 보고 그닥 좋은 점수를 주기 어려운 이유는 바로 이 이상의 무언가가 영화에 들어있지 않다는 점이다. 딸을 잃은 주영수가 범인인 최병철을 추격하는 스토리가 영화의 반 이상을 차지하지만, 그를 뒤쫓는 과정도 그닥 흥미롭지 않다.
음악과 오디오시스템이라는 조금 색다른 소재를 택하긴 했지만, 이야기의 얼개를 끌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진 않는다. 그냥 싸이코패스 최병철이 얼마나 잔인한가를 보여주는 소재 정도밖에 안되는 듯 하다.
기대도 크진 않았지만 결과적으로 별로 흥미로움을 느끼지도 못했다.

ⓒ 아이필름

영화 <파괴된 사나이>를 이야기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김명민과 엄기준의 연기라 할 수 있겠다. 많은 이들의 평이 엄기준의 싸이코패스 연기가 압권이라는 이야기를 한다. 물론 나도 엄기준씨의 연기가 매우 좋았다고 생각한다. 헌데 싸이코패스라는 캐릭터는 개인적으로 생각할때 캐릭터의 색깔이 분명하기 때문에 많은 부분이 커버되는 역할이 아닐까 싶다. 영화 속에서는 압도적인 흡입력을 끌어내주는 연기이긴 하지만, 캐릭터가 살려주는 부분도 크다는 생각도 든다. 물론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것 까지 배우의 역할이긴 하지만...
영화를 좋아하면 연기를 잘하는 배우에 호감을 갖기 마련이다. 그런데 이상하게 난 김명민이라는 배우에게 불편함같은 게 느껴진다. 그의 연기를 보면 연기의 무게감같은게 느껴지는데, 그 무게감에 짓눌리는 느낌이다. 연기를 너무 잘해서 그런것 같기도 하고, 연기에 혼신의 힘을 다 쏟아내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이상하게 송강호씨나 안성기씨같은 배우들에게서 느껴지는 편안함이 느껴지진 않는다. 그리고 한 번 쯤은 작품성과 흥행면에서 잭팟을 터뜨릴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하는데, 그 잭팟은 다음으로 미뤄야 할 듯 하다.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런어웨이즈 [The Runaways]  (5) 2010.07.20
맨발의 꿈  (8) 2010.07.11
파괴된 사나이  (17) 2010.07.10
청설 [聽說]  (13) 2010.07.07
작은 연못  (13) 2010.07.06
드래곤 길들이기 [How to Train Your Dragon]  (13) 2010.07.01
|  1  |  ···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  |  380  |


티스토리 툴바